윙바디·견인·사다리차도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

이학면 기자 | 기사입력 2019/01/21 [13:20]

윙바디·견인·사다리차도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

이학면 기자 | 입력 : 2019/01/21 [13:20]

해부터 4축 이상(차축 4개 이상(가변축 포함)), 윙바디(특수용도형), 렉카차(구난형), 이삿집사다리차(특수작업형)도 의무적으로 차로이탈경고장치를 달아야 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버스, 화물차 등 대형 사업용 차량의 졸음운전과 전방 추돌사고를 방지하기 위하여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의무화 대상을 확대하였다.

 

< 의무화 대상 확대차량 >


구분

기존

확대 (기존 포함)

차종별

세부 용도별

화물차

3축 이하

4축 이상

차축 4개 이상(가변축 포함)

일반형(카고트럭),


밴형

특수용도형

윙바디, 냉동탑차, 크레인자동차,유압적하기 자동차, 활어운송용자동차

특수차

3축 이하

4축 이상

차축 4개 이상(가변축 포함)

견인형(트랙터)

구난형

렉카차

특수작업형

이삿짐 사다리차, 고소작업차

 


정부는 9m 이상 승합차와 20톤 이상 화물자동차·특수자동차 등 7.5만대를 대상으로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비용일부를 지원(최대한도 40만 원)하는 보조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그간 대형 사업용 차량의 상당 비중을 차지하는 4축 이상 자동차 등이 의무화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보조금 지원도 안 되어 업계를 중심으로 의무화 대상 확대 요청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에 따라 화물 운수사업자 단체와 수차례 협의를 통해 관련 법령을 개정(교통안전법 시행규칙, ’19. 1. 18. 시행)하여 20톤 이상 화물·특수자동차 중 덤프형 화물자동차를 제외대부분의 차량을 의무화대상에 포함*하였으며, 보조금 지급 대상 차량은 총 15.5만대로 확대되었다. (기존 7.5만대 + 확대 8만대)


* 4축 이상 자동차, 특수용도형 화물자동차, 구난형·특수작업형 특수자동차


* 덤프형 화물자동차는 노지에서 차로이탈경고장치 오작동이 많아 오히려 운전자에게혼란을 초래할 우려가 높아 의무화 대상에서 제외


의무화 확대 대상에 포함되는 차량을 소유하고 있는 운송사업자와 위·수탁계약 차주이번 달 부터 해당 지자체에서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의무화 확대 시행 전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을 했더라도,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이 의무화된 ’177월 이후에 장착한 경우 317일 이전*보조금을 신청하면 지원이 가능하다.


* 의무화 확대 시행 이후 2개월 이내 신청해야 함


한편,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에 따른 보조금 지원사업은 올해까지만 진행된다.


보조금을 지원받고자 할 경우 올해1130일까지 장치를 달고 확인 서류를 첨부하여 해당 지자체에 보조금을 신청하여야하며, ’201월부터는 차로이탈경고장치 미장착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화물자동차의 경우 공제조합에 장치 부착확인서를 제출하면 공제료 할인도 가능하다.


전세버스의 경우에는 각급 학교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올해 3봄 행락철부터 차로이탈경고장치의 장착 유무를 확인하고 이용토록하여 조기 장착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의 학생들을 비롯하여 직장인, 행락객등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이며, 전세버스 업체봄 행락철 전에 장치 장착이 완료될 수 있도록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현황을 지속 점검하고,보조금 집행 과정에서 지자체 및 운수업체의 행정적인 불편사항과 미비점도 면밀히 살펴 관련 지침을 개정하는 등 연내 대상 차량에 대해 장착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보조금조기에 소진될 수도 있음에 따라 보조금을 지원받고자하는 운수사업자는 가급적 상반기 중으로 장착을 완료하고 보조금을 신청해야 혜택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 도배방지 이미지

윙바디 견인 사다리차 차선이탈경고장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