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잠실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들어선다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3 [17:22]

코엑스~잠실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들어선다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06/13 [17:22]

 

국토부-서울시,수도권광역급행철도,도시철도(위례신사),지하철(2/9호선)버스·택시환승 위해 추진

 

코엑스-잠실 잇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 서울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구간에들어선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에 조성 중인 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역할을 하는 ‘(가칭)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을6월 10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이 승인됨에 따라 서울시는 연내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 후속절차를 거쳐 오는 12월에 착공하고, 2023년까지 복합환승센터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은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국토부와 서울시가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2/9호선) 및 버스·택시 등의 환승을 위해 공동 추진 중인 사업이다.

 

광역복합환승센터에는 철도통합역사 외에 버스환승정류장(52개 노선 운영중), 주차장 등 환승시설과 지상광장, 공공·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지상광장에서 지하4층까지 자연채광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며, 보행동선을 최적화하여 평균 환승거리(107m) 및 시간(1분 51초)을 서울역보다 3.5~4배 정도 단축한 수준으로 계획됐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영동대로·삼성역 일대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이자 수도권 광역교통의 핵심 환승공간으로서 교통 이용객만 하루 60만 명에 달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대중교통 HUB 및 시민중심 열린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 조감도 휴먼뉴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코엑스~잠실 광역복합환승센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