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0.22 [15:01]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사설·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기 AS기간 연장논란과 두산인프라코어
[사설] 소비자권리 강조하는 대여업계와 비용증가 제조업계...
 
건설기계신문   기사입력  2017/04/21 [14:43]

건기 AS기간 연장 논의가 뜨겁다. 소비자 권리를 충분히 인정해야 한다는 대여업계, AS를 확대하면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되며 선진국에 비춰 자율운영이 옳다는 제조업계. 이런 가운데 두산인프라코어가 한시적이라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획기적 AS확대를 선언 건기업계를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건기 AS기간 연장은 소비자 단체인 대여업계의 오랜 숙원이다. 특히 건기제조산업이 비교적 짧은 기간에 집약적으로 발전한 우리나라 같은 경우 더욱 그렇다. 기술발전이 늦다보니 품질안정성 문제가 생길 수 있어서다. 대여업계 일부에서는 ‘봉’으로 안다거나 ‘실험대상’이 됐다며 제조사에 불쾌감을 토로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오래된 건기AS 논란은 최근 우연찮게 다시 불거졌다. 지난해 굴삭기 수급조절이 좌절되며 국토부가 전건연 지도부에게 제안했던 것. 그 뒤 민관TF가 꾸려졌고 두어 차례 준비모임이 진행됐다. 의제를 결정한 수준까지 진척됐는데, 첫번째 의안으로 건기AS 기간연장이 꼽힌 것.

그런데 말썽이 생겼다. 전건연 지도부가 바뀌자 국토부가 민관TF 운영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것. 이유는 불분명하지만, 건기협 등 일부 공법단체가 TF참여를 꺼린다는 설명이 따랐다. ‘내 책임 아니다’고 손사래만 치는 상황이 연출된 것. 모든 대여업자가 피해자가 될 처지가 되고 말았다.

묘한 때, 놀라운 소식 하나가 들려왔다. 두산인프라코어가 한시적으로 주요장치의 경우‘3년 또는 작업 6천시간’으로 AS기간을 연장하겠다고 깜짝 발표했기 때문. 소비자 입장에선 정말 달갑고 기다려온 소식이었다. 한시적이라는 단서에 찜찜함이 묻어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말이다.

두산인프라코어의 담당 실무책임자는 “그만두지 않는다고 하는 한 계속된다”고 말했지만, 그게 유지한다거나 거둬들이지 않는다는 확정은 아니기에 더욱 그렇다. 소비자 권한과 그 결정권을 제조판매사에 맡겨놓는 게 왠지 고양에게 생선을 맡기는 게 아닌가 싶어 드는 불안 아닐까.

두산인프라코어의 솔선수범은 선진국 건기업체들이 업계자율로 AS제도를 운영하는 것과도 궤를 같이한다. 본지가 확인해본 결과, 미국의 캐터필라나 테렉스, 일본의 코마츠나 얀마, 영국의 JCB 등이 그리 길지 않은 AS기간을 자율로 운영한다고 한다. 물론 단순비교는 무리다. 기술력과 품질의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까.

제품의 품질 불만이 가시지 않는한, AS여부는 소비자에게 아주 중요하다. 그래서 자동차AS와 형평성, 94년 ‘1년 2천시간’ 결정 뒤 20년이 넘게 그대로 유지되는 구시대적 AS기간, AS만료 뒤 무성의한 제조판매사의 태도 등을 문제삼으며 AS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것이다.

원론적으로 말하면, 제품의 품질을 높인다면 AS기간의 짧고 긴 건 별로 문제될 게 없는 사안이다. 설령 업계 자율로 운영한다 하더라도 소비자 불만이 크지 않다면 마찬가지다. 소비자 신뢰는 그 때 얻는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도 그런 자신감 속에 우리를 깜짝 놀라게 했을 것이라 믿는다. 팔을 걷어붙이고 머리를 맞대보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1 [14:43]  최종편집: ⓒ kungi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사설 AS기한연장 논란 두산인프라] 건기 AS기간 연장논란과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신문 2017/04/21/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VOLVO굴삭기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좋다! 현대중공업장비사업본부 멋지다.
두산굴삭기의 힘
판타스틱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