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2.13 [12:18]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정책·법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양낙산지구에 국내 최대 아쿠아리움 건립
(주)동해월드아쿠아리움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 2021년 개관 예정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6:30]
▲양양군(군수 김진하)은 다양한 관광인프라 확충을 통한 관광객 유입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강현면 주청리 87번지 일원 군유지 1만7267㎡에 민간자본 433억원을 들여 아쿠아리움 건립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사진은 양양낙산지구 전경)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양양 낙산지구에 서울 코엑스나 63빌딩에서나 볼 수 있었던 대형 아쿠아리움(Aquarium) 시설이 들어설 전망이다.

 

양양군은 다양한 관광인프라 확충을 통한 관광객 유입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강현면 주청리 87번지 일원 군유지 17,267㎡에 민간자본 433억원을 들여 아쿠아리움 건립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건립 예정인 아쿠아리움 시설은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11,501㎡ 규모로 5천톤 규모의 수족관에 열대바다 등에서나 볼 수 있는 500여종, 5만 마리의 해양생물이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신비로운 바다 속 생물의 세계를 연출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스쿠버와 수중 공연팀을 활용해 다채로운 이벤트와 스토리가 있는 테마공연을 진행해 차별화된 아쿠아리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양양군이 공유재산 매수자의 목적사업 이행을 간접적으로 담보받기 위해 선(先)대부 후(後)매각 방식으로 추진된다. 우선 사업부지에 해당하는 토지를 민간투자자에게 대부 한 후, 건축물이 준공되는 등 목적사업이 진행되면 후에 군유지를 매각하는 것이다.

 

군은 지난 9월 26일, 공유재산 수의계약 대부대상자 선정을 위한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개최하고, (주)동해월드아쿠아리움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10월 중순 우선협상 대상자와 공유재산 대부계약을 체결, 2018년 설계 및 인허가를 받은 후, 2019년부터 착공에 들어가 2021년 개관할 예정이다.

 

사업성 검토 결과 연간 방문객수는 70만 명으로 추정됐으며 운영 및 관리를 위한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와 함께 관광객 증가로 인한 경제 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양양군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설악산 오색케이블카와 수학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오산리선사유적박물관, 곤충생태관 등 학습시설과 연계해 가족․단체관광객의 방문을 유도함은 물론, 양양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지역에 머무르게 할 수 있는 관광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탁동수 전략사업과장은 “볼거리, 즐길거리가 부족한 우리지역에 낙산 아쿠아리움은 영북지역의 관광객을 유입시키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며 “기존 수족관과는 차별화된 시설과 프로그램을 도입해 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강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1 [16:30]  최종편집: ⓒ kungi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국내최대 아쿠아리움 양양낙산지구] 양양낙산지구에 국내 최대 아쿠아리움 건립 이유찬 기자 2017/10/11/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VOLVO굴삭기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좋다! 현대중공업장비사업본부 멋지다.
두산굴삭기의 힘
판타스틱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