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2.12 [13:19]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정책·법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 도시재생사업 서문 안내소·정원 개설
역사·문화·예술이 살아있는 소통과 화합 플랫폼
 
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7/12/06 [14:49]
▲ 순천시가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한 향동 순천부읍성 서문안내소 및 서문터정원 조성을 마무리하고 5일 오전 11시 조충훈 시장, 기관단체,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림식을 가졌다.     © 김영만 기자

순천시가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한 향동 순천부읍성 서문안내소 및 서문터정원 조성을 마무리하고 5일 오전 11시 조충훈 시장, 기관단체,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림식을 가졌다.

 

서문안내소는 소통과 화합의 공간으로 마을안내소를 비롯해 마을방송국, 지역작가의 작품을 전시판매체험할 수 있는 다목적실, 주민들의 커뮤니티실, 어린이 놀이방 등을 갖췄다.

 

또 서문터정원은 도심 물길과 함께 순천의 역사변천과정을 판석을 통해 한눈에 알 수 있도록 재현했고, 순천부읍성 성돌 유구전시와 순천을 상징하는 삼산 이수의 조형물이 들어섰다.

 

특히, 서문안내소와 서문터정원 조성은 지난해 3월부터 15회에 걸쳐 주민 토론회, 선진 견학,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기획부터 디자인, 설계, 내부 공간 기능, 관리 운영 등 모든 과정을 지역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이루어진 결과로 도시재생 취지를 살려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

 

순천시는 문화의 거리 주변에 한전 지중화 사업, 장안창작마당, 금곡에코지오마을 조성, 문화의 거리 물길, 700년 골목길, 테마(정원)거리 등 다양한 사업과 연계하고 매산 뜰 주차장(103), 역사마당 정원, 서문안내소, 문화의 거리를 연결하는 동선이 마무리돼 원도심 활력뿐만 아니라 관광객 유치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조충훈 시장은 침체된 원도심을 살리기 위해 지난 4년 간 시와 시민, 재생센터가 쉼 없이 함께 해온 결과 골목에 생기가 돌고 전국 벤치마킹 대표 지역이 됐다, “생활문화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원도심이 역사와 문화예술로 다시 살아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순천시는 서문안내소와 서문터정원 탄생으로 순천의 역사를 이해하고 모든 세대가 함께하는 소통화합 문화의 복합공간으로 자리매김하며, 지역주민이 소득과 연계한 가운데 직접 관리 운영하여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원본 기사 보기:cnbcnew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06 [14:49]  최종편집: ⓒ kungi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순천 도시재생 ] 순천 도시재생사업 서문 안내소·정원 개설 김영만 기자 2017/12/06/
[순천 도시재생] 순천, 도시재생 뉴딜정책 추진 첫 행보 김정현 기자 2017/07/01/
[순천 도시재생] 순천시, 도시재생 등 현장서 현안사업 챙겨 이남현 기자 2017/04/21/
[순천 도시재생] 순천시민들, 도시재생에 뜨거운 관심보여 조순익 기자 2016/08/22/
[순천 도시재생] 순천시, 도시재생 총괄주민협의체 발족 조순익 기자 2016/02/22/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VOLVO굴삭기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좋다! 현대중공업장비사업본부 멋지다.
두산굴삭기의 힘
판타스틱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