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6.20 [10:05]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대여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건연, ‘사업자단체 발전방안’ 후속논의
7월 5일 임시총회 개최, 사단법인 설립 다시 신청키로
 
건설기계신문   기사입력  2018/06/01 [10:09]

전건연이 국토부의 ‘건기사업자단체 발전방안’제시·합의에 따른 후속 절차에 들어갔다. 7월 5일 임시총회를 개최해 ‘국토부 제시’ 합의 관련 설명과 후속 절차 등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국토부에 사단법인 설립 신청서를 재신청하기로 했다.

전국건설기계연합회(회장 이주성, 이하 전건연)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대전 사무실에서 광역시도 회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이와 같이 결정했다.

임시총회 개최는 이주성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이 회장은 “전건연은 시군회장들에 의해 운영되는 단체로 이분들의 생각과 결정이 가장 중요하다”며 “중앙회장으로서 시군회장들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부 광역시도 회장이 반대의사를 표했지만 다수 찬성의견에 따라 7월 5일 개최키로 했다. 장소는 미정이다.

광역시도회장들은 이번 ‘국토부 합의’에 대한 평가도 했다. 대체로 긍정적 평가였다. 박창근 인천회장은 “그간 고생 많았다”며 “무에서 유를 만들어낸 것으로 결과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공재욱 경북회장은 “여까지 오기 험난했다”며 “아직 국토부 발표가 완전하게 이해되는 것은 아니지만 좋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상극 대구회장도 “100%는 아니지만 만족한다”고 했다.

▲     © 건설기계신문

우려 의견도 나왔다. 국토부와 건기협을 믿을 수 있냐는 것이 핵심. 한 광역시도회장은 “현재의 건기협으로 들어가라는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며 “그렇게 되면 ‘전건연의 법인화’와 ‘건기협 개혁’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구태세력의 힘만 키워줄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건기협 개혁에 전건연이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 다른 광역시도회장은 “기회가 너무 좋다고 본다. 국토부 발표처럼 건기협의 정관과 규정 등이 바뀐다면 얼마든지 건기협을 관리사 중심이 아닌 개별·연명사업자 중심의 단체로 바꿀 수 있다. 우리가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1일 오전 10시 한강홍수통제소에서 대한건설기계협회·전국건설기계연합회·대한펌프카협회 대표 3인을 초청해 ‘건설기계 사업자단체 발전방안’에 합의하고 이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3개 단체는 지난 4월 10일부터 5월 2일까지 국토부 협의체에 참여, 발전방안을 논의해왔다.

국토부는 발전방안에서 기종(27개)·규모(일반과 연명개별 등 2개)별 협의회에 한해 비영리 법인(민법 또는 국토부 비영리법인 설립 규칙) 설립 신청시 허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외 규격·지역별 임의단체 법인은 허가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이어 건기협회 안에 기종별·규모별 협의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하고, 이들 협의회가 협회 대의원과 임대료체납센터 조사원 추천권을 갖도록 하고 협의회장이 기계협회 당연직 이사로 참여토록 건기협회 개혁방안을 제시했다.

국토부는 또 건기협회 △회원자격을 일반 또는 연명(개별) 사업자 모두에게 부여(회원명부 관리)하며, △대의원 구성을 회원(회비 납부)수 에 비례해 배분(예, 회원 4백명당 대의원 1명)하고 대의원 추천권을 각 기종·규모별 협의회에 부여하며, △회장 입후보 자격을 ‘선거공고일 현재 정회원으로 건기대여사업을 3년이상 영위한 자’로 완화(현행 3년 이상 정회원)하고 회장 단임(현재 연임)제로 바꾸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01 [10:09]  최종편집: ⓒ kungi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