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가뭄없어, 생활・공업용수는 물관리 필요

세이프코리아뉴스 | 기사입력 2018/06/14 [01:18]

6월 가뭄없어, 생활・공업용수는 물관리 필요

세이프코리아뉴스 | 입력 : 2018/06/14 [01:18]

정부는 올해 평년보다 많은 강수*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가뭄은 없으나,저수율이 낮은 일부지역은 지속적으로 물 관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 ‘18.1.1.~6.1.까지 전국 누적강수량은 421.7로 평년 306.9대비 139.2%


분야별 가뭄 예·경보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기상분야는 최근 6개월 전국 누적강수량이 평년의 136% 수준이며,6~7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8월은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농업용수는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이 평년의 116% 수준으로모내기가 마무리되는 6월말까지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8월에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을 수 있어 저수율 확보 등 농업용수 관리는 지속할 예정이다.


생활·공업용수는 전국 다목적댐의 저수율이 예년의 125% 수준이나 운문·밀양댐 등 저수율이 낮은 수원을이용 중인 경남·북 지역의 7개 시·*은 가뭄 주의단계로 관리한다.


* 대구광역시, 영천시, 경산시, 청도군, 밀양시, 양산시, 창녕군


정부는 전국적으로 농업용수 등 가뭄은 해소되었으나, 일부 댐저수율이 낮은 지역에 대해 용수관리 등 물 관리를 다음과 같이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관계기관별 가뭄실태와 추진상황을 상시 점검하고, 매월 통합 가뭄 예·경보를 통해 가뭄정보를 제공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저수율 변동 상황을 점검한다.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에 물채우기를 실시하고 논에 하천수를 직접 급수하는 등 농업용수 공급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물 관리 일원화로 댐 관리·광역상수도 등 가뭄 관련업무가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됨에 따라 가뭄대책에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저수율이 낮은 밀양·운문댐은 하천유지유량을 감량하고 인근 수원과연계운영을 통해 용수 부족에 대비한다.


지방상수도 보급지역은 전국 모든 정수장에서 정상적으로 용수를 공급하고 있고, 비상급수 발생에 대비해 점검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김광용 행정안전부 재난대응정책관은 “16년도 6~8월 기간 중, 수 부족으로 가뭄피해가 발생했던 사례가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가뭄상황관리를 추진하겠다.”라며, 국민들께서도 일상생활에서의 물 절약을 생활화하고, 물 부족에 대비한 정부정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 도배방지 이미지

물관리 가뭄 예보 관련기사목록